Posts from

110 of 16 items

2021년 3월

2021.03.10.Pye Corner Station과 Rogerstone 사이에 있는 동네를 전도했다. 성령의 단비가 그들에게 임하기를 소망한다. 2021.03.12Pye Corner Station 아래에 있는 동네로 갔다. 직접 가보니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집들이 있었고, 여호와의 영이 그들에게 임하기를 기도하며 전도지를 넣었다.

2021년 2월

2월 2일 지난주에 다 끝내지 못했던 동네에 전도지를 마저 다 돌리고 Bassaleg 학교 옆 동네로 갔다. 가구수에 비해 길이 길게 나 있어서 전도지를 넣으며 땅밟기까지 할 수 있음에 감사했다. 선교사님들께서 각지로 흩어지셔서 밟는 이 땅이, 주님께 다시 돌아오는 역사가 임하길 소망한다. 2월 3일 Rogerstone과 이어지는 에부강을 끼고 있는 동네로 가서 전도를 했다. 간간히 마주치는 사람들과 가볍게 인사를 주고 받았는데, 그들이 받은 전도지를 통해 성령이 임하길 기도했다. 2월 5일 Bassaleg, Rogerstone, High Cross의 세 지점이 만나는 경계에 있는 지역을 전도했다. 어디로 가야 할지를 몰라 갈피를 못 잡고 있는 사람들에게, 예수 그리스도가 유일한 이정표가 되기를 소망한다. 2월 9일 지난주에 끝마치지 못했던 신축단지에 마저 전도지를 넣고 Pye Corner Station 근처 동네로 갔다. 전도지를 넣다가 할머니 한 분과 짧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는데, 남편인 […]

2021년 1월

12일 선교사님들과 줌에서 모여 통성으로 기도한 후, 남형식 선교사님과 한 조를 이루어 Rhiwderin 지역에서 가가호호 전도를 했다. 그곳의 한 chapel에 써 있었던 것처럼 전도지를 받은 사람들이 주님의 자녀들로 다시 새롭게 태어나기를 소망한다. 13일 Rhiwderin의 남은 지역을 전도했다. 코로나와 록다운으로 인해 가난해진 그들의 심령에 십자가 복음의 은혜의 단비가 내리기를 소망한다. 15일 오늘은 남형식 선교사님과 Pentre-Poeth 지역으로 전도를 갔다. 플랏 단지가 있어서 많은 집들에 전도지를 넣을 수 있었다. 그들 이 예수 그리스도 한 분으로 넉넉히 채워지기를 소망한다. 19일 선교사님들과 줌에서 만나 통성으로 기도하고, 지난 주에 이어 Pentre-Poeth 지역을 남형식 선교사님과 축호전도를 했다. 코로나와 록다운으로 말미암아 가난해지고 겸손해진 그들의 심령에 성령의 은혜의 단비가 내려서 복음에 반응하기를 소망한다. 20일 Pentre-Poeth와 Bassaleg 경계에 있는 Fros-Y-Fran 지역을 전도했다. 전도지를 받은 각 가정에 복음이 스며들기를 소망한다. 22일 […]

2020년 12월

12월 1일 뉴포트로 돌아와서 드리는 첫번째 거리 예배와 전도였다. 매번 거리에서 만나는 반가운 얼굴들과 그동안의 안부를 주고 받으며 인사를 나누었고, 예배 시에는 목소리 높여 찬양과 경배를 주님께 올려드렸다. 이 땅이 주의 복음으로 편만해지기를 기도한다. 12월 2일 선교사님들과 통성으로 기도하고 전도를 시작했다. 주님께서 특별히 주시는 마음이 있어서, 십자가를 들고 거리 이곳저곳을 밟으며 지금 이 땅에 긍휼을 베풀어 주시기를 간구했다. 임마누엘 하나님께서 그들의 하나님이 되기를 소망한다. 12월 6일 게이트웨이 교회로 파송된 선교사님들과 기도를 하고 가가호호 전도에 나섰다. 지난 주에 이어 맡은 구역으로 갔고, 어느 집 대문 앞에 이르렀을 때 한 여자아이가 맞아 주어서 크리스마스 선물이라고 하며 전도지를 건네주었다. 집 안에 어른이 아이를 부르는 것 같아 길게 얘기를 나누지는 못했지만 성령님께서 그 아이에게 임하시기를 기도했다. 12월 8일 오랜만에 나가는 카디프 전도였다. 선교사님들과 거리 […]

2020년 11월

29일 게이트웨이 교회 앞에서 선교사님들과 함께 통성으로 기도를 한 후 각자 맡은 지역으로 흩어져 전도를 했다. 가가호호 전도지를 넣기도 하고 간혹 마주치는 사람들에게 직접 건네기도 했다. 이 땅이 복음으로 충만하기를 기도하고 소망한다.

2020년 8월

8월 4일 • 날짜 : 04/08/20, 15:00-17:00• 장소 : 영국 웨일즈 뉴포트 시내 1. 무슬림 남성, 모태부터 무슬림이었다고 했으며 사소한 거짓말을 포함해서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나쁜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했다. 2. Michael, 지난 번 만났을 때 카톨릭 신자인 그에게 칙 만화 전도지 ‘Are Roman Catholics Christians?’를 줬었는데, 오늘 전도 중에 만나게 되어 어땠는지 물어보았다. 하나님이 우리 안에 계시는 것은 믿지만 더이상은 이야기를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3. Ivy, 필리핀 태생으로 영국에 온지는 오래되었다는 그녀에게 전도지를 건네자, 카톨릭이냐는 질문을 해서 기독교와의 차이점을 설명해 주었다. 복음과 영접 기도까지 잘 받아들였으며 요한복음과 함께 칙 전도지를 주었다. 말씀 읽기와 기도를 꾸준히 해야한다고 권면했다. 4. Emily, 일 년에 한두 차례 교회를 가며 최근 마지막 방문이 결혼식였다는 그녀에게 복음을 전했다. 먼저 죄인임을 인식하게 하기 […]

2020년 7월

7월 1일 • 날짜 : 01/07/20, 10:30-12:30, 15:00-17:00• 장소 : 영국 웨일즈 카디프 시내, 뉴포트 시내 1. 웨일즈인 Bryn 할아버지가 그리스도인이라 말하며 내가 들고 있는 십자가에 대해 여러 이야기를 나누었다.2. 자신을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한 형제가 많은 격려를 해 주었다.3. 아들과 함께 지나가다가 자신이 목사라고 말하며 감사와 격려를 해 주었다.4. 링란드 교회에 설교를 하러 오시는 구세군의 Gordon의 아내와 우연히 만나게 되어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서로의 건강과 더불어 다시 만날 날을 기도하자고 했다.5. 링란드 교회에 출석하는 Anne 할머니를 만나 안부를 주고 받았다.6. 신자인 James가 격려를 해 주었다. 7월 2일 • 날짜 : 02/07/20, 15:00-17:00• 장소 : 영국 웨일즈 뉴포트 시내 1. Anthony는 자신이 그리스도인이라고 소개했다. 최근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했는데, 매일 말씀 읽기와 기도를 하지만 그 마음에 평안이 없는 것 같다고 말하며 […]

2020년 6월

6월 2일 소감: 주님이 찾으시는 그 한 사람, 그 한 영혼에 대한 마음을 품는 것이 얼마나 귀한 것인지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적용: 예수님의 사랑을 구하는 기도를 하자. 6월 4일 어제와 오늘 새벽 예배를 드리러 오는 길에 대여섯 버스정류장 의자에 짧지만 마음을 담은 기도와 함께 전도지를 놓았다. 누군가 이 전도지를 통해 주님을 영접하고 그들의 삶이 바뀌기를 소망한다. 6월 6일 어제와 오늘은 새벽 예배를 드리러 오면서 항상 다니던 길이 아닌 다른 길로 오며 전도지를 각 버스정류장에 놓았다. 특별히 오늘은 어제 놓아둔 전도지를 누군가 가져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그들에게 성령님이 임하시기를 기도했다. 6월 24일 소감: 인생의 여정에서 만나게 되는 중요한 결정 앞에서 주님의 말씀을 전적으로 신뢰함으로 나아가신 것에 많은 은혜가 되었습니다.적용: 내게 주신 약속의 말씀을 붙잡자. 최근에 전도를 하는 중에 주님이 주신 […]

2020년 3월~5월

이 기간은 코로나바이러스 Lockdown 기간으로 전도를 하지 못하였습니다.

2020년 3월

• 날짜 : 03/03/20, 10:30-12:30 • 장소 : 영국 웨일즈 카디프 시내 • 참석자 : 이도현, 이혜란, 남형식, 최경순, 김형민, 곽나영, 우정헌 • 전도 내용 요약 -우정헌 화창한 날씨와 함께 오랜만에 카디프에서 전도를 했다. 시내 중심가로 들어서자 많은 사람들이 있었고 외침 전도를 시작으로 전도를 시작했다. 외침 전도를 하고 있는데 홈리스 남자 분이 다가오셔서는 몇 가지 질문을 하셨다. 질문에 답을 해드렸지만 본인이 정해놓은 답이 있었고 줄곧 자신의 성경에 대한 지식을 말했다. 반대로 그에게 죄인임을 인정하느냐, 말씀과 기도생활을 하느냐 등 기본적인 질문을 했는데 답하기를 주저했다. 더이상 대화가 어려울 것 같아 양해를 구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전도하러 갔다. Steven 할아버지를 만났다. 카디프에 올 때마다 많은 격려와 응원을 해주셨는데 오랜만에 뵙게 돼서 반가운 마음이 더 했다. 안부를 주고 받으며 간단한 교제 후 서로를 축복하며 헤어졌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