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날짜 : 03/03/20, 10:30-12:30

• 장소 : 영국 웨일즈 카디프 시내

• 참석자 : 이도현, 이혜란, 남형식, 최경순, 김형민, 곽나영, 우정헌

• 전도 내용 요약

-우정헌

화창한 날씨와 함께 오랜만에 카디프에서 전도를 했다. 시내 중심가로 들어서자 많은 사람들이 있었고 외침 전도를 시작으로 전도를 시작했다.

외침 전도를 하고 있는데 홈리스 남자 분이 다가오셔서는 몇 가지 질문을 하셨다. 질문에 답을 해드렸지만 본인이 정해놓은 답이 있었고 줄곧 자신의 성경에 대한 지식을 말했다. 반대로 그에게 죄인임을 인정하느냐, 말씀과 기도생활을 하느냐 등 기본적인 질문을 했는데 답하기를 주저했다. 더이상 대화가 어려울 것 같아 양해를 구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전도하러 갔다.

Steven 할아버지를 만났다. 카디프에 올 때마다 많은 격려와 응원을 해주셨는데 오랜만에 뵙게 돼서 반가운 마음이 더 했다. 안부를 주고 받으며 간단한 교제 후 서로를 축복하며 헤어졌다.

지난 번 카디프 전도 때 만나 간단한 인사를 주고받았던 Alleric을 다시 만났다. 이번에는 성경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나눌 수 있었는데, 분명 하나님을 알고 그 분의 말씀을 아는 것 같았지만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성경을 읽었지만 자신이 읽고 싶은 것만 골라서 읽어서인지 그 내용과 이해가 뒤섞인 것 같았다. 친구가 기다린다고 해서 아쉽지만 작별을 했다.

• 날짜 : 06/03/20, 10:30-12:30
• 장소 : 영국 웨일즈 뉴포트 시내
• 참석자 : 이혜란, 남형식, 최경순, 김형민, 곽나영, 우정헌
• 전도 내용 요약

-우정헌

Ash는 issue magazine을 파는 형제인데 매번 뉴포트 전도를 나갈 때마다 근황을 묻고 간단하게 교제를 한다. 지난 번에 나에게 평안을 위해서 기도 부탁을 했었는데 오늘 얼굴을 보니 평안이 가득했다.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했더니 평안이 임했다고 하면서 항상 하나님 먼저 내가 나중되는 삶, 즉 우선순위를 어디에 두는지가 중요함을 깨달았다고 해서 참 감사했다. 전도지를 몇 장 주면서 잡지를 사는 사람들에게 나눠주기를 부탁했다.

Mikey는 바쁘게 길을 가고 있었는데 전도지를 주면서 말을 걸고 싶다는 마음을 주셔서 불러 멈춰 세웠다. 그는 거듭난 그리스도인이라고 했고 말씀, 기도생활, 주일성수를 꾸준하게 해오고 있다고 했다. 유일하게 힘든 것이 담배를 끊는 것이라고 하며 기도 부탁을 해서 꼭 기도하겠다고 약속했다.

Mary는 Risca 지역의 침례교회에 출석하시는데 신앙생활을 하시며 매번 느끼시는 것이 이해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믿는 것이 먼저라고 하셨다. 때로는 이해할 수 없을지라도 감사하며 주님을 신뢰하고 그분을 믿음으로 말미암아 나중에 깨닫게 해주시는 것들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다른 한국인 선교사님과 교제를 가끔 하신다며 안부를 전하겠다고 하셨고 나를 위해서도 생각날 때마다 기도해 주시겠다고 하셨다.

외침 전도를 하고 있는데 John이 나에게 인사를 했다. 얼마 전 내가 나눠준 전도지로 다른 지체들과 매주 성경 공부를 하고 있다고 했으며 또 다른 전도지는 없냐고 물어서 각기 다른 종류의 전도지를 지체 수에 맞게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