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0일

아름다운 하모니와 감동이 어우러진 거리예배였습니다.
특별히 오늘 올려드린 찬양은 더 은혜롭고 좋았습니다.
주님께 올려드린 예배가운데 다같이 할수 있다는게 얼마나 큰 은혜인지 모릅니다.같은 곳을 바라보고 같은 꿈을 꾸며 목소리 합쳐서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하고 예배하는 그 시간이
참으로 행복했습니다.~^^

20년 11월 10일(화) 뉴포트 전도
록다운이 풀리고 처음으로 선교사님들과 함께 뉴포트 거리로 나섰습니다. 오랜만에 뉴포트에서 복음을 전하니 감개무량했습니다. 다함께 선교사님들과 찬양을 부르며 이 땅에 생명이 피어나길 소원했습니다.
찬양을 부르며 기도하기를 지나가는 영혼들이 감동을 받고 하나님을 찾기를 바랬습니다. 그러면서 전도지도 전했습니다.
하나님께 영광올려드리는 참으로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

2020. 11. 11. 수, Newport 전도
선교사님들과 함께 모여 기도로 전도를 시작했습니다. 성령충만한 전도가 되길 기도하고 뉴포트 시내를 향해 걸어갔습니다. 십자가를 들고 가면서 스피커로 복음을 전했습니다. 지나가는 영혼들에게 복음이 전해지길 마음속으로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8분의 선교사님들이 뉴포트 시내를 꽉 채우고서 복음을 외치니, 거리는 온통 복음으로 충만해진것 같았습니다. 지나가는 영혼들과 눈을 마주치거나, 앉아 있는 영혼들에게 전도지를 전했습니다.

그러다 알렉스라는 중년 남성을 만났습니다. 그 영혼은 우리가 복음을 전하는 것은 존중하지만 나는 종교는 인간이 만들어 낸 거짓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세상에 많은 거짓 이야기 책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성경은 40명이 넘는 저자가 1500년에 걸쳐 만들어진 책입니다. 한사람이 책을 지었다면 거짓이라고 말할 수 있을지 몰라도, 1500년에 걸쳐 40명이 넘는 저자가 하나님과 구세주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고, 성경에 나온 모든 예언들은 성취되었습니다. 그런데도 우리가 이 책을 어떻게 믿지 않을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습니다.
그 남성은 또 예수님은 단지 인간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예수님은 완전한 인간이 맞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완전한 신이시기도 합니다. 예수님은 인간의 몸으로 이 땅에 오셔서 십자가 위해서 죽으셨습니다. 그리고 3일만에 부활하셨습니다. 이 세상 어느 누구도 죽음을 이긴 사람은 없습니다. 예수님은 부활 하셨고, 또 수 많은 제자들이 보는 앞에서 하늘로 승천하셨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어떻게 예수님을 단지 인간이라고만 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는 예수님을 찾아야 하고, 그분만을 붙잡아야만 합니다. 라고 권면했습니다.
그 남성은 계속해서 당신의 일은 존중하지만 나는 믿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다음에 다시 만나길 기약하고 자리를 떳습니다.

매튜라는 남성을 만났습니다. 사실 이 남성은 몇 주전에 전도하다가 잠깐 만난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남성이 저를 찾아와서 교회에 다니고 싶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그 남성이 크로스 미션 교회를 찾아올수 있도록 전도지를 주었고, 이도현 선교사님 전화번호를 주었습니다. 그리고 마침 이도현 선교사님이 옆에 계셔서 소개시켜 드렸습니다. 이 남성은 늘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당장 먹을 거리도 없다고 했습니다. 저는 그 남성을 위해 기도해주었습니다.

오늘은 몇 주만에 나선 거리전도였습니다. 되도록 많은 영혼과 접촉하려고 했습니다. 영혼을 접촉하며 그리스도를 전할때 혹시 거절당하면 어떻할까, 모욕당하면 어떻할까, 무시당하면 어떻할까라는 생각도 들어옵니다. 그러나 그것보다 더 중요한 구원의 문제가 있기에 담대히 복음을 전합니다. 그리고 제 안에 내주 역사하시는 성령께서 저로 하여금 복음을 전하길 간절히 원하고 있습니다. 복음을 전할때의 기쁨은 누구도 빼앗을 수 없는 행복이자 충만한 복입니다.

2020. 11. 13. 금, Newport 전도

링란드 교회 인근 가가호호 전도를 했습니다. 우리 선교사님들과 함께 기쁨으로 전도지를 나눴습니다. 아내와 함께 주어진 구역을 기도하며 돌았습니다. 또한 가가호호 방문하며 지나가는 영혼을 만나면 전도지를 나눠주었습니다. 대부분은 예의상 받는듯한 모습이었지만, 그래도 전도지를 통해 그 영혼이 평안을 얻고 주님을 발견하길 기도했습니다. 가가호호 방문 전도를 하면 늘 축복기도를 합니다. 각 가정에 하나님의 사랑과 평화가 넘치기를 기도했습니다.

팀장님의 설명을 듣고 지도 한장씩 받아들고 떠났지만
막상 시작하려니 생소한 길이라 한참을 들여다보았습니다.
가가호호 전도하는 중에도 멀리서나마 우리 선교사님들이 전도하는 모습이랑 지나가신 흔적들을 발견할때면 정말
힘이 되고 함께 하는것만으로도 행복했습니다.

2020. 11.15. 주, Gateway 전도

Gateway 팀과 함께 모여 전도를 시작했습니다. 먼저 교회 주변을 돌며 전도를 했습니다. 길을 걸으며 각 집마다 축복을 했습니다. 간혹 집을 나오는 분이 있으면 전도지를 건네며 교회에 나올것을 격려했습니다. 어린 청소년들에게도 전도지를 건넸는데, 아이들이 잘 받아주었습니다. 감사한 하루였습니다.

2020. 11. 18, 수, 뉴포트 전도

주차장에 모여 힘써 기도한 후 전도의 현장으로 나갔습니다. 지나가는 영혼들에게 복음을 전했습니다. 인도에서 온 자매에게 복음을 전했는데, 크리스찬이라고 말했습니다. 뉴포트 하이스트리트를 왕복하면서 지나가는 영혼, 서 있는 영혼들에게 복음을 전했습니다. 한 영혼에게 굿뉴스를 들어보겠냐고 의사를 물어보니 웃기만 하여 복음을 전했습니다. 저의 말에 긍정적인 반응으로 고개를 끄덕이며 지나갔습니다. 또 다른 영혼에게 복음을 들을 의사를 물어보니 고개를 저었습니다. 그래서 한 메시지만 전하겠다고 했습니다. 예수님은 당신을 위해 죽으셨습니다. 그리고 그분은 부활하셨습니다. 당신이 예수님을 믿는다면 영생을 소유하게 될 것입니다.
진리를 전하는 일은 내안에 계신 성령님이 기뻐하시는 일이기에 언제나 힘이 나고 활기가 솟습니다.

2020. 11. 20. 금. 뉴포트 전도
우중에 가가호호 전도를 나왔습니다. 아내와 함께 Careleon Road 근방을 방문했습니다. 많은 가구들을 돌면서 하나님의 축복을 선포하고 각 집들에 복을 빌어주었습니다. 웨일즈 땅이 하나님의 은혜와 기쁨으로 충만하길 소원합니다.

11월 20일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쌀쌀한 날씨지만 선교사님들과 통성기도를 하고 가가호호 전도를 시작했습니다.
오늘 전도를 했던 지역은 게이트웨이 교회 주변이어서 쉽게 찾을수 있을줄 알았는데 지역을 파악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습니다.
그동안 대문이 잠겨있는 집들이 많아 불편했었는데 오늘 맡은 지역은 한국의 원룸처럼 되어있어서 전도지 넣기에 수월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열심히 그리고 자신있게 행한 하루였습니다.

그리고…
가벼운 발걸음으로 매집마다 축복하며 주신 전도지를 다 돌리고 마치는 시간까지 열심히 땀흘리며 뛰어다니시는 선교사님들을
보면서 지친 얼굴에서도 흘러나오는 진정한 기쁨의 의미를 깨닫는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2020. 11. 22. 주일, Gateway church 주변 전도
게이트웨이 교회 팀과 함께 전도를 했습니다. 서로 맡은 구역을 정하여 복음을 전하기로 했습니다. 아내와 함께 가가호호 전도지를 꼽기도 하고, 지나가는 영혼들에게 복음을 전했습니다. 10대 청소년도 있었고, 부부도 있었고, 중년의 여성도 있었습니다. 한 여성은 우리가 Newport 시내에서 전도하는 것을 봤다며 반가워 했습니다. 복음이 알게 모르게 퍼져나가고 있음을 실감했습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2020. 11. 24. 화, 뉴포트 시내 전도
선교사님들과 함께 합심기도 후 전도를 나갔습니다. 오늘은 하늘은 흐렸지만 비는 거의 오지 않았습니다. 뉴포트 시내를 거닐며 복음을 선포했고, 함께 찬양을 부르며 지나가는 영혼들에게 복음을 전했습니다. 성령충만한 시간이었습니다.

시작할때 남형식선교사님의 최선을 다해서 전도하자고 하시는 말씀에 은혜를 받고 오늘도 사랑하는 선교사님들과 통성기도후 함께 전도를 시작했습니다.

오늘은 특별히 전도지를 받으시는 분보다 안받으시는 분이 많으셔서 이상했는데 나중에 동영상을 보니 제가 비가 와서 모자를 쓰고 올 블랙으로 입어서 거부감이 들었던것 같습니다.

선교사님들과 함께 할수 있는것만으로도 은혜였고 열정에 넘친 찬양도 참 좋았습니다. 응원해주시는 분들, 또 최고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는 분들이 많으셔서 큰 위로가 되고 힘이 넘쳤습니다.

대단하다고 생각했던건 임희연선교사님이 하은이를 태우고 혼자 차를 운전하고 오셔서 전도하시고 귀가하시는것을 보면서 참 귀하시다~멋지시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20. 11. 25. 수, 뉴포트 전도
11월의 마지막 수요일입니다. 선교사님들과 함께 전도를 나와서 복음을 전했습니다. 센터에서 복음을 외쳤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지나가면서 복음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전도지를 받아가곤 했습니다. 한 영혼 한 영혼들이 복음을 받고 예수님을 만나기를 기도했습니다. 어쩌면 그들 중 몇몇은 이것이 마지막 복음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대부분 거절하는 영혼들이었지만, 비록 지금은 거절한다고 하더라도 시간이 지난 후 다시금 생각날 지도 모른다는 기대로 전했습니다. 하나님의 역사는 언제 어느때에 변화가 일어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 영광올려드리는 하루였습니다.

2020. 11. 27. 금. 뉴포트 가가호호 전도
오늘은 날씨가 제법 쌀쌀했습니다. 모두들 두텁게 옷을 입고 전도현장으로 나왔습니다. 저는 아내와 함께 주어진 구역을 돌며 가가호호 축복을 빌며 전도지를 나눴습니다. 정해진 구역이 오르막길이어서 전도를 끝마칠때 즈음 제법 열기가 후끈 달아올랐습니다. 이렇게 기쁜 마음으로 전도를 나갈 수 있도록 허락하신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늘 전도의 마무리는 거룩한 보람과 기쁨이 넘실거립니다. 주님 감사합니다.

오늘도 사랑하는 선교사님들과 전도현장에 나갔습니다.

이 산지를 내게 주소서!!!
날씨도 춥고 바람도 차가웟지만 그게 큰 문제가 되지 않을 정도로
이 귀한 시간을 함께 하고 즐겼던것 같습니다.
그리고 늘 남편뒤에 숨어서 둘러리만 하고싶었던 저의 마음속에도
결단이 생겨서 처음으로 적극적으로 가가호호 전도를 했던 의미있는 하루였습니다. 그리고 참으로 감사한 복된 시간을
보낼수 있게 해주신 주님의 은혜에 감동하는 하루였습니다.

2020. 11. 29, 주일, Gateway 교회 주변 전도
게이트웨이 교회팀과 함께 교회 주변 전도를 했습니다. 저는 저의 아내와 함께 지역을 돌며 전도지를 전하기도 하고 지나가는 영혼에게 복음도 전했습니다.
동네는 조용했고, 길을 지나는 사람들은 많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만나는 사람마다 전도지를 전하고 복음을 전하려고 노력했습니다.
뉴포트 땅에 푸르른 그리스도의 계절이 오길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