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2. 01, 화, 뉴포트 전도
오늘은 최한철 선교사님의 찬양 인도와 임경식 선교사님의 예배 인도로 시작했습니다. 거룩한 복음으로 거리를 가득 메웠습니다.
때론 거룩하게, 때론 기쁨으로 하나님을 찬양했습니다. 지나가는 영혼들에게 복음을 전하기도 하고 서로 이야기도 주고 받았습니다.
12월이 되니 곳곳에서 성탄을 준비하는 모습들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러나 구유에 누이신 예수그리스도보다 산타클로스가 더 눈에 많이 띄어 성탄의 진정한 의미가 잊혀져 가고 있지는 않는지 씁쓸함이 몰려왔습니다.
그럼에도 우리의 복음과 전도는 멈추지 않고, 세상과 구별된 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마틴로이드존스는 부흥은 하나님이 자신의 영을 부어주시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부흥을 기다릴 것이 아니라, 늘 성령충만한 삶을 세상에 보이면 부흥은 이루어진다고 했습니다.
우리의 구별된 목소리와 외침이 웨일즈 부흥의 초석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주님 감사합니다. 주님 찬양합니다.

사랑하는 선교사님들과 뉴포트 거리예배를 기쁘게 드렸습니다.
오늘은 뭉게구름이 둥실둥실 너무 예쁜 하늘이 펼쳐졌습니다.
거리에서 예배 드릴때 항상 뻥~~뚫린 하늘을 바라보며
주님 우리 찬양을 들으실가??주님 기뻐하실가??이런 생각을 늘 했었는데 오늘은 그 많은 뭉게구름속에 천사들이 앉아있는듯한
상상이 들었습니다.
주님!!주님은 아시지요??우리들의 마음을…

2020. 12. 02

루시: 어머니를 기다리고 있는 중년여성으로 예수님를 믿냐고 물었는데 예수님을 믿는다고 말은 했지만 조금 얼버무리는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주님을 확실히 믿으라고 권면했습니다.

백: 중년 남성으로 카톨릭이라고 했습니다. 우린 종교가 다르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의 구세주인것은 믿느냐라고 물었더니 그렇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만이 유일한 구세주이고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구원을 얻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알리: 휄체어를 타고다닌 청년이었습니다. 예수님을 믿는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래서 그를 위해 기도해주었습니다. 그 청년은 전도지와 기도를 받고 갔습니다.

미쉘: 성공회를 다닌다고 했지만, 교회는 크리스마스만 다닌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우리 교회로 초대했습니다. 교회를 다니고 예수님을 열심히 믿으라고 권면했습니다.

캐롤: 딸을 기다리고 있던 할머니였습니다. 예수님을 믿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을 붙잡으라고 했고, 그녀를 축복해주었습니다.

대니: 예수님을 믿으냐고 물으니, 잘 모르겠다고 했습니다. 몇달전 자신의 친구를 코로나로 잃었다고 했습니다. 그 친구는 2살짜리 자녀가 있었는데 죽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그를 위로했습니다. 그리고 당신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여러 영혼들을 만났습니다. 어떤 영혼은 전도지를 받으면서 50p를 주고 갔습니다. 복음을 더 간절히 전하길 소원합니다. 오직 주님의 영광만을 위해 살길 원합니다.

2020. 12. 06, Gateway 교회 주변 전도
임경식 선교사님, 윤미림 선교사님, 우정헌 선교사님과 함께 기도 후 게이트웨이 교회 주변 전도를 시작했습니다. 교회주변을 돌다 두 명의 중년 남성을 만나 전도를 했습니다. 교회로 초대를 했으나, 잔잔한 미소로 화답만 했습니다. 교회 주변 집들을 돌며 전도지를 꼽는데,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는 장식들이 눈에 많이 띄었습니다. 특별히 문에 십자가 모양으로 리본을 묶어 논 집들을 발견하곤 했습니다.
각 집들을 일일히 방문하며 전도지와 함께 축복을 빌었습니다. 날씨는 쌀쌀해지고 손이 조금 얼기는 했지만, 주님안에서 기쁨을 누리는 시간이었습니다.

2020. 12. 08. 카디프 전도
정말 오랜만에 카디프로 전도를 나왔습니다. 모든게 새롭게 느껴지면서도 반갑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카디프 시내에서 자리를 잡고 찬양으로 복음을 선포했습니다. 뉴포트보단 훨씬 많은 사람들이 지나다녔습니다. 스피커로 복음을 노래하고 전하니 많은 사람이 우리를 보며 또 마주치며 지나갔습니다. 우리를 사진에 담는 사람들도 종종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카디프를 사랑하셔서 귀한 복음의 열매가 맺히길 소원합니다. 비록 쌀쌀하고 손이 얼기 시작했지만, 찬양의 열기만큼은 후끈 달아올라 기쁨으로 넘치는 시간이었습니다.

몸살기운이 있어서인지 아니면 날씨가 쌀쌀해서인지 오늘따라 유난히 바람이 차갑게 느껴졌습니다.
그런데 주차장에서 선교사님들을 만나서 서로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함께 걷다보니 어느새 몸도 마음도 훈훈한 느낌이었습니다.
(아!!!함께 하는게 이런 느낌이구나!) 새삼 느끼며 예배장소로 향했습니다.
특별히 우리의 찬양과 예배는 주님이 참 기뻐하실것 같다는 생각을 하며 거룩한 마음으로 예수님을 불렀습니다.
참 은혜롭고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2020. 12. 10 뉴포트 시내전도
선교사님들과 함께 모여 기도로 전도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나는 비우고 그안에 성령님만 가득하길 기도했습니다. 성령님의 능력으로 오늘 복음을 전하길 기도했습니다.
알리슨이라는 여성을 만났습니다. 기독교인이라고 하는데 1년전부터 교회에 나가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교회에 불만이 많은것 같았습니다. 크리스마스에 계획이 있는지 물었는데 없다고 하여 교회로 초청했습니다. 그리고 크리스마스는 인간의 축제일 중의 하나가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의 죄를 짊어지기 위해 이 땅에 오셨음을 설명했습니다. 그분도 그 부분에 대해 공감했습니다.
린다라는 여성을 만났습니다. 크리스찬이라고 밝혔습니다.
외침전도를 했는데, “여러분! 크리스찬이십니까? 그렇다면 교회로 가십시오.”라고 외쳤습니다. 크리스찬이라고 하지만, 거룩한 공교회에 모여 서로 공동체 속에서 하나됨과 섬김을 경험하지 않으면 이름만 남고 결국 죽은 영혼과 다를바가 없기 때문입니다. 진정한 부흥은 각자 집에서 크리스찬이라는 이름만 가지고 사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이름으로 모인 공동체 속에서 하나됨을 이루고, 주님을 위해 섬김의 미덕을 실천하고, 주님의 말씀에 복종하는 삶을 살 때에야 비로소 부흥의 불길은 타오를 것입니다. 이 뉴포트 땅이 삶으로 신앙의 열매맺는 크리스천들로 덮이길 소원합니다.

2020. 12. 15, 카디프 전도
선교사님들과 그동안 연습해온 Choir를 카디프에서 처음으로 선보였습니다. 선교사님들과 다 함께 한마음으로 복음을 곡조있는 선율에 맡겨 흘려보냈습니다. 지나가는 영혼들이 가던 길을 멈추며 크리스마스의 진정한 의미를 듣는 시간이었습니다. 우리의 찬양이 진정한 예수 그리스도의 임마뉴엘임을 알기를 소망합니다.

남형식선교사님의 말씀처럼 오늘 주님께 올려드리는 성탄절 찬양을 잘해야겠다는 마음이 너무 컸습니다. 실내에서와는 달리 거리에서는 큰소리로 불러도 웬지 아쉬움이 남는 합창이었습니다.
교회에서 연습할때는 너무 멋있어서 앨범 내도 되겠다!고 속으로 감탄했었는데 바깥에서는 그만큼 소리가 안들려서 큰 소리로 부르는 순간 첫 소절부터 삑소리가 났습니다.ㅜㅜ
그래도 행복했습니다.그리고 눈물이 났습니다.
이땅에 오신 주님이 우리의 아버지여서…그런 주님안에 살수 있어서… 그 시간이 말로 표현할수 없을만큼 벅차고 행복했습니다.

2020. 12. 17, 뉴포트 시내 거리 찬양 전도
그동안 선교사님들과 함께 성탄을 기념하기 위해 찬양연습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그 결실을 오늘 뉴포트 시내에서 하나님께 올려드렸습니다. 카디프와는 달리 뉴포트 하이스트리트는 주변에 큰 건물이 막고 서 있어서 소리가 모아지는 효과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우리 찬양의 선율들이 아름답게 그리고 멀리 퍼져나갈 수 있었습니다. 찬양을 인도하신 선교사님, 전도를 인도하신 선교사님, 말씀을 외치신 선교사님, 프룻과 기타로 많은 영혼들에게 은혜를 끼친 선교사님, 아름다운 목소리로 하모니를 이룬 선교사님들과 함께 성탄의 기쁨과 감격을 나누었습니다. 그 중심엔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과 구원의 선포가 함께 있었습니다.
피지 팀들도 함께 오셔서 한 목소리로 주님께 영광을 올려 드렸습니다. 많은 영혼들이 찬양을 들으려 가던 길을 멈추었습니다.
그 찬양을 듣던 영혼들이 하나님을 만나고 예배하고 구원의 감격을 경험하길 기도했습니다.

2020.12.18 금, 뉴포트 전도
오늘은 12월 마지막 거리전도였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비가 많이 내리는 날이었습니다. 궂은 비가 오히려 성령의 단비로 느껴지는 시간이었습니다. 지나가는 영혼들에게 복음을 외쳤습니다. 복음을 반갑게 받아들이는 분들을 보면 마음이 흡족했습니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는 시간이라 몇몇 분들이 크리스마스에 대한 선포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듯 싶습니다.
그리스도 예수의 오심을 기뻐하며 찬양합니다. 감사합니다. 주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