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8.18 CARDIFF

은총이와 은유와 함께 나가 복음을 전하고 전도지를 나눠주었습니다 계속 돌아다니다보니 다리 아파하기도 하고 화장실도 급히 가야하기도 했지만 아이들도 복음전하는 대화중에는 기다려주기도 하고 자기 전도지를 누구에게 줄지 알려주라고 하는 모습에 참으로 고맙고 기특했습니다

Hollin 은행가시다가 만난 나이많으신 할아버지. 매우 젠틀하시며 자녀4명도 잘 컸고 지금 너무나 잘살고 행복하다고 하심. 계속 자기는 크리스챤이라고 하셨으나 본어게인은 하지 않으셨다고 하심. 교회는 어릴 때 다녔으며 본인이 엔지니어였는데 세상은 하나님에 의해 창조된 것이 아니라 만들어진거라고 함. 영접기도는 하셨으나 본어게인에 대한 구체적설명은 언어부족과 자기는 크리스찬으로서 현재 만족하며 살기 때문에 깊은 대화는 피하시고 일상적대화만 이어가길 원하시다가 은행가야겠다고 하시며 가셨음.

Sophia 청소년. 남자친구랑 통화중이었는데 잠시 멈추고 복음에 관하여 이야기하는데 들음.
교회를 가보거나 복음에 관하여 전혀 들어본적없다고함. 그래서 수화기 들고있는 상태로 끝까지 듣고 영접기도하였음

마죠린 나이많으신 할머니이시며 어렸을 때부터 교회다녔음. 예수님에 관한 이야기는 끝까지 들으셨고 영접기도는 하지 않으셨는데 뭔가 얼굴도 빨갛고 하셔서 술취하셨나 속으로 생각하며 이야기나눔. 옆에 벤치에 앉으셨던 남자분들도 쳐다보며 같이 들으셨고 전도지 드림.

2020.8.18 카디프 전도

온 가족이 함께 모여 전도함이 은혜였습니다~

모두 모여 성령충만을 위해 기도하고, 흩어져서 외침전도를 하며 전도지를 나누었습니다.

가장 많은 전도지를 나누었고, 가장 많은 욕을 먹은 하루였습니다~

거리의 많은 사람들을 보며, 이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일이 진정 가능한 일인가? 하는 생각도 하며~ 하지만 주님의 능력을 구합니다.

우리가 한 마음으로 전도함에 주님의 역사를 기대합니다.
전도하며 마음 한켠에~ 대한민국 교회가 지금 많이 힘들어 하고 있음에~ 모두가 예수님을 바라보는 한마음이 되길 기도합니다~

모든 일 가운데 주의 은혜를 구합니다~

8월 19일

아마 이렇게 비가 많이 내리는 모습을 영국에서 본적은 처음입니다.

그러나 비가 오는 것과 관계 없이 전도할 시간에 전도하는 것이 우리가 해야할 일이기에~
뉴포트 시내로 향했습니다.

영국사람들도 대부분 우산을 쓰고 있어서 전도지를 주는 것은 많이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이 땅을 향한 하나님의 계획을 묵상하며 1분복음으로 외침전도를 했습니다.

어제 카디프에서 우리에게 욕을 엄청 퍼붓던 나이든 아주머니가 오늘은 뉴포트 시내에 있었습니다 ㅎㅎㅎ

오늘도 변함없이 욕을 엄청 해주시고 가셨습니다~

신실함으로 더욱 나아가길 원합니다.

같은 거리에 있는 모스크와 교회의 모습이 많이 대조적입니다~ ㅠㅠ

8월21일 금요일 카디프 전도

주차장에서 함께 기도하고,

5-6문장으로 외침전도를 중점적으로 하기로 마음 먹고 전도를 시작 하였습니다.

20여분 혼자서 외침 전도를 하는 중에,

한 모녀가(30대 어머니와 6살 정도의 딸) 다가와 관심을 보여 1분 복음을 전해주고 헤어졌습니다~
좀 더 듣고 싶어 하였는데 제가 말을 더 이어가기 쉽지 않아 너무 미안했습니다~

Jesse 라는 24살 청년이 다가와 10여분 이야기를 한것 같습니다.
목회자의 아들인데 교회는 나가지 않고 있다고 하며, 제가 어떻게 한국에서 이곳까지 왔는지, 또 어떻게 예수님을 믿게ㅡ되었는지를 많이 궁금해 했습니다~ 좋은 교회를 소개시켜주면 나갈 마음이
있냐고 하니, 아직은 나가기 싫다고 합니다~

번역기도 사용하며, 짧은 영어로 설명해주고, 부족한 부분이 많아서 서로 전화번호를 교환하고 Whatsapp로 서로 연락 하기로 하고 헤어졌습니다~

수많은 영혼이 거리에 있는데,
이 많은 영혼들을 주님께서 기다리시는데, 이러한 일이 우리의 능력으로는 불가능 하기에ㅡ더욱 주님께서 일하시기를 기도합니다~

8월25일 수요일 카디프

오늘은 어느때보다 바람이 많이 부는 날이었습니다~
감사함으로 전도에 참여하여,

오늘은 특별히 이 땅을 위하여 기도를 많이 했습니다~

우리의 능력으로 할수는 없지만, 주님이 하시는 일을 바라보길 원합니다~

8월 26일(수) 뉴포트 전도
성령충만을 위하여 주차장에서 기도하고, 시내로 향했습니다.
오늘은 아이들과 모든 가족이 나와서 전도하기애 더욱 은혜가 있었습니다.

오늘은 하나님께서 몇명의 영혼들과 이야기를 할수 있도록 은혜를 허락 하셔서 복음을 전하였습니다.

다비다라는 루마니아 10대 자매에게 전도지를 주고, 복음에 대해 아냐고 물어보니, 루마니아에도 교회는 있지만, 가보지는 않았다고 하여, 1분 복음을 잠깐 전하였습니다. 기도를 해주고 싶었지만, 자매의 어머니가 와서 바로 헤어졌습니다.

Cirl 이라는 형제는 저에게 와서 성경을 한권 줄수 있냐고 하여, 이유를 물어보니, 약을 끊고 싶다고 하여, 성경을 주고, 짧게 복음을 전하고, 한국말로 기도를 해주었습니다. 그리고 승리를 원한다고, 응원해주었습니다.

이스마일이라는 형제가 다가와서 처음에는 무슬림이 공격하는 줄 알았는데, 십자가를 들고 전도하는것이 너무 신기하다고 다가온 것있습니다. 영국에서 태어났지만, 인도인이라서, 소통이 쉽지는 않았지만, 저에게 커피도 사주시고, 길가던 최병훈 선교사님에게도 커피를 사주셔서, 잠시 이야기하고, 전화번호 교환과 페이스북 친구를 맺고, 메시지로 더 복음을 말해주기로 하였습니다.

킹스처칭 다니는 브라이언 할아버지와, 유브란 이라는 필리핀에서 오신 아주머니가 응원해주고 가셨습니다..

이곳에 우리가 할 일은 그저 오늘에 순종하며, 감사로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는 길이라는 것이 더욱 감사로 다가왔습니다..

26. Aug. 2020
주차장에서 함께 기도하고 난 후 크로스미션 모든 가족들이 시내 중심가로 걸어갔습니다.
어제는 태풍의 영향으로 비 바람에 날아갈 듯한 날씨였는데 오늘은 파란 하늘의 춥지도 않은 좋은 날씨를 주심에 감사함으로 은총이 은유와 걸어갔습니다.

Kathy
15세의 청소년입니다. 엄마를 기다리며 잠시 벤치에 앉아있었고 그 시간동안 1분 복음을 전하며 영접기도까지 했으니 끝에 아멘은 하지 않고 웃었습니다.. 그리고 엄마가 칩스를 사서 나오셨는데 자기 엄마한테 이야기해달라고 해서 다시 복음을 전하였습니다. 이쪽 주변의 가톨릭 교회를 다닌다고 하였고 엄마가 칩스 먹어야 한다고 하셔서 예수님 이야기만 전하고 헤어졌습니다.

이름모를 담배 핀 청년
한 청년이 앉아서 담배를 피우고 있길래 아이들이 간식먹고 있을동안 옆에 가서 말을 걸으며 담배피는 동안 전도지를 읽어보라고 건네주었습니다. 생각보다 반응이 좋아서 우리는 크로스미션 처치에서 나왔는데 복음에 대해서 들어본적 있는지 교회는 다녀 본적있는지 질문하며 대화를 이어나가고 있는 중에 갑자기 은유가 와서 우는 바람에 끝까지 이야기를 나누지 못해 많이 아쉬웠습니다.

2020.8.28 금요일 카디프 전도
오늘 전도는 진심으로 주님의 강권하심이 느껴지는 전도 였습니다.

나의 능력이 좋아서, 많은 이들에게 다가간 것이 아니라,
주님이 우리에게 영혼들을 보내주심이 느껴졌습니다.

임경식, 윤미림 선교사님이 거리에서 찬양 하시는데, 그 잔잔한 울림이 카드프 시내를 덮는 것 같았습니다.

4분의 할머니께서 지나가다 너무나 위로가 된다며 ..하나님께 영광…을 전했습니다..

Clive 라는 할아버지께서, 이렇게 찬양하며 전도해줌에 감사하다고, 자신의 전화번호와 교회 이름을 전해주며, 시간이 되면 함께 예배하자고 했고,

립 이라는 청년은 저를 신기하게 보더니, 영국에 교회가 많은데 왜 전도하느냐고 묻기도 하였습니다.

정말 신기한 것은… 우리가 전도할때마다.. 뉴포트, 카디프… 가는 장소마다 홈리스 여성분 한분이 우리에게 연신 욕을 하시는데,
오늘은 안보이시길래.. 궁금했는데, 그 말이 떨어지자 마자, 저 멀리서 우리에게 손가락질 하며 뭐라고 하시는데.. 이제 그분이 안보이면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어떻게 뉴포트와 카디프를 오가는지 알수는 없지만, 그분을 위해 기도합니다.

우리가 카디프 시내에서 주차장으로 가는 길에, 그 분도 어디론가 우리 앞에서 가시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하루라도 그분에게 욕을 안먹으면, 전도가 안되는 것인지 ㅎㅎㅎ 생각도 해보았습니다.

전도를 마치고 기도하기 위해 모이는데,
최병훈 선교사님이 (오늘은 영접기도를 한분에게도 못해드렸다고..) 하시는데,
갑자기 임경식선교사님이 그 앞에서 전도하다가, (선교사님 한분만 와주세요..) 하셔서
최병훈 선교사님이 그곳으로 가셨는데, 영접기도를 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작은 소망들을 다 아시고, 우리가 나아가는 것보다 훨씬 정확하게, 영혼들을 준비시키시는 것 같습니다.

또 그 찰나에 십자가를 들고 있는 우리에게 한 아이엄마가 다가와서, 자신이 본어게인 한지 1년 되었고, 7-8개월 전에 런던에서 카디프로 이사 왔는데,
주변에 믿는 사람도 없고, 지금 교회도 나가지 않으신다며, 우리에게 자신을 위해 기도해줄수 있냐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남형식 선교사님이 그분과 아이를 위해 기도해주었습니다.

지금 아무것도 할 수 없어도, 주님은 큰 일을 언제나 행하시며,
지금 제자리에 있는 것 같아도, 그 자리는 주님이 예비하신 자리라는 것을 다시한번 마음에 새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