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날짜 : 03/03/20, 10:30-12:30

• 장소 : 영국 웨일즈 카디프 시내

• 참석자 : 이도현, 이혜란, 남형식, 최경순, 김형민, 곽나영, 우정헌

• 전도 내용 요약

– 이도현

날은 차지만 해가 좋은 감사한 날이었습니다. 함께 합류하신 선교사님들과 다 함께 하니, 더 기운이 나고 발걸음이 가벼운 전도의 날이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많은 영혼들에게 복음을 전하게 해주셔서 참 감사했습니다. 사드라는 쿠웨이트 형제를 만나 교제를 나누었는데 언어적 한계로 깊게는 나누지 못하였으나, 그의 영혼을 위해 기도함을 약속하고 헤어졌습니다. 딘이라는 형제를 만났는데, 무언가는 있는 듯하지만, 그 무언가가 그 누구도 알 수 없다는 그의 말에, 내가 믿고 있는 그 무언가를 나누어주고 싶다하자 흥쾌히 들어주어 우리의 죄, 하나님의 사랑, 십자가, 심판에 대해서 나누어 주고 하나님께 나아가기를 권면하였습니다. 압둘이라는 무슬림 형제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무슬림들에게는 늘 구원의 확신에 대해서 물음으로 시작하여 우리의 구원에 대해서 나누어주며 도전하였습니다. 모하메드가 형제를 위해 한 것이 무엇이냐 묻자,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친 것과 심판의 날에 알라 옆에서 자신들을 위해 변호는 하지만 아주 큰 효력이 있는 듯 해보이지는 않는 그의 말에 다시 한번 복음과 우리의 구원의 든든함에 대해 나누고 헤어졌습니다. 야누스라는 형제와 라이언이라는 형제를 만나게 하셔서 각각 그리스도의 복음을 나누고 헤어졌습니다.

예수님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니 참 감사한 하루였습니다.

-이혜란

요즘 많이 고단하여 내일 전도를 나갈 수 있을까 싶어 기도하고 잠이 들었습니다. 아침에 몸의 컨디션을 보니 주님이 새 힘을 더하신것 같아 감사한 마음으로 카디프로 향했습니다. 오랫만에 기타를 들고 찬양을 하며 전도지를 나누었습니다. 그간 날이 좋지 않아 갖고가지 않았던 기타를 들고 거리에서 예배하니 내 안에 예배자의 정체성과 예배가 없는 이 세상에 예배받기 원하시는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을 다시한번 상기하게 하셨습니다. 많은 선교사님들과 거리 곳곳에 서있는 십자가를 바라보며 하나님께서 참 기뻐하시겠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여러 영혼들을 만난가운데 ‘리찬’이라고 하는 베트남 자매님과 우연치 않게 교제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영국에 온지 5년이 된 그 자매님은 복음을 잘 모른다기에 짧게 복음을 설명하고 믿고자 하는 마음이 있는지 물으니 이것에 대해 생각해 보겠다고 하였습니다. 가지고 있는 요한복음 쪽복음을 전해주며 요한복음 3장 16절과 1장 12절을 함께 읽고 창조주 아버지의 사랑과 그분의 아심,아들을 보내심,그를 영접하는 자에게 주시는 자녀된 특권을 나누고 더 알고 싶거든 교회로 나오라고 권면한 후 헤어졌습니다. 그 자매님의 걸음을 저는 다 알수 없으나 구주되신 주님은 아실줄로 믿고 기도하며 돌아섰습니다. 선교사님들과 마무리 기도를 한 후 전도지를 나누며 걷는데 한 청년이 자신은 Born again했다며 너무 고맙고 이 복음이 증거되는것이 꼭 필요하다 격려해 주었습니다. 이 땅에 여전히 그루터기 같이 거듭난 지체들이 있고 주님이 일하고 계심이 새삼 감사하고 감사했습니다. 주님의 일하심은 눈에 보이지 않으나 여전하시며 그분의 다시오심 가운데 작은 우리의 삶이 사용되어지는 놀라운 특권과 일하심에 다시한번 감사했습니다. 나같은 죄인 살리신.. 주 은혜 놀라워.. 할렐루야!

• 날짜 : 06/03/20, 10:30-12:30
• 장소 : 영국 웨일즈 뉴포트 시내
• 참석자 : 이혜란, 남형식, 최경순, 김형민, 곽나영, 우정헌
• 전도 내용 요약


-이혜란

매주 금요일 영어 수업이 있어 가기전 짧은 시간이지만 주님의 은혜로 전도의 자리에 함께 했습니다
늘 그 자리에 가기전 되뇌이며 묵상하는 것은 날 구원하신 주님의 깊은 그 사랑과 오래참으심입니다 그것이숱한 거절속에서도 다시 복음을 증가하는 힘이 됨을 고백합니다

어제는 제가 이곳에서 이방인으로 살고 있어 그런가 숱한 무슬림들과 이주민들의 고단함이 눈에 밟히는 그런 날 이였습니다

전도지를 나누던 중 체코에서 온 이
걸칸트라 라는 형제님과 이야기 나누게 되었습니다 영국에 온지 4개월이 되어서 아직 언어가 쉽지않았는데 감사하게 동료분들이 통역을 해주었습니다 그의 아내 마틸다는 체코에 남아있고 직업을 아직 구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예수님을 간단히 소개하고 더 알고 싶다면 교회로 오라고 권면하니 오고싶다기에 남편 이도현 선교사의 전화번호를 알려주고 기도하고 헤어졌습니다

가장 높으신 보배로운 예수님을
나눌 수 있어 참 감사했습니다
예수님은 열방의 주인이십니다